구글애널리틱스



소박한 힛팬 - 캔메이크 쥬이시 퓨어 아이즈 베이비 애프리콧 핑크 씨원한 공병샷

늘 쓰면서 이건 팬 색만 보면 살구색 같지만 막상 발색하면 핑크끼도 제법 강하다고 생각했는데 - 색상명이 참 정직한 거였다 ㅋㅋ(그동안 색상명도 모르고 씀)
쓰기 편해서 자주 손이 간다. 게다가 진짜 무르고 조그마함. 이런 이유로 힛팬도 정말 금방 할 수 있었다. 
그래도 뿌듯 ㅋㅋ 지금은 저기서 구멍이 더 커졌고 브라운도 구멍 뚫림.

살구+핑크가 섞인 옅은 색의 초무난한 베이스라 피부톤 별로 안 타는 섀도우라고 생각한다.(=쓰기 쉬움) 
다만 쉬머함이 강해서 이런 질감 안 어울리면 쓰기 어려울 듯. 
브라운도 무난하고 펄은 거의 베이스 색이 없고 반짝반짝한데, 이것도 단일펄은 아니고 노란 핑크 녹색 등등 여러 색으로 구성되어 있음. 걍 대충 보면 은펄 같긴 하다.
요즘도 일주일에 두 번은 쓰는데, 백업을 마련해둘까 하다 관뒀다. 
얘만 쓰고 살 것도 아니고 써야될 or 써보고 싶은 섀도우 오조오억개인 것 ㅋㅋ